아베, 홍준표에 ‘낮은’ 의자 줬다…유엔 총장에겐 ‘같은’ 의자

입력 : ㅣ 수정 : 2017-12-18 1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고개를 숙인 사진을 놓고 ‘굴욕 외교’라는 논란이 일자 이를 해명했다.
회동 갖는 홍준표 대표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동을 갖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2017.12.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회동 갖는 홍준표 대표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동을 갖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2017.12.14

일본 아베-구테흐스, 도쿄서 회담 14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제재의 완전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2017.12.14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아베-구테흐스, 도쿄서 회담
14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이들은 회담에서 대북제재의 완전한 이행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2017.12.14

홍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외국 원수를 만나 의례적인 목례를 한 것을 굴욕외교 운운하다니 어이가 없다”면서 “스틸 사진 한 장으로 한국당의 북핵외교를 폄하하려는 좌파들의 책동은 그들의 선전·선동술이다”라고 비판했다.


지난 14일 홍 대표는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났다. 보도된 사진과 영상에서 홍 대표는 아베 총리와는 다른, 낮은 높이의 의자에 앉아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같은 날 아베와 면담을 가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의자와는 다른 것이었다. 구테흐스 총장은 아베 총리와 같은 의자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를 두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홍준표 대표가 진정한 자주외교, 당당외교라면 의자부터 챙겼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송영길 의원은 “정세균 의장이 아베 총리를 만날 때도 그렇게 돼 있었다. 실장 얘기를 들어보니 그렇게 안 하면 안 만나겠다고 해서 당시 의자를 교체했다”고 말했다.

실제 정 의장은 지난 6월8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똑같은 의자에 앉아 양국 정상회담을 조속히 정상화하자는 내용의 면담을 가졌다.
정세균 의장 아베 면담  지난 6월 정세균 국회의장(왼쪽)이 일본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국회대변인실 제공.

▲ 정세균 의장 아베 면담
지난 6월 정세균 국회의장(왼쪽)이 일본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국회대변인실 제공.

김어준은 아베 총리의 독특한 의자에 대해 “그 의자 유명하다. 사진을 찍어 놓으면 한 사람은 푹 꺼져 보이고 아베 총리는 높은 자리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의도한 것이다”이라고 분석했다.

송 의원은 의자나 목례 논란을 떠나 “대통령이 중국에 가서 나라를 대표하고 있는데 일본에 가서 등에 칼을 꽂는 외교가 적절한 외교인지”라고 홍 대표의 행동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아베 총리와 면담을 가진 다음날 취재진에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두고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황제 취임식에 조공외교를 하러 간 것이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깎아내려 논란이 일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