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vs 신라… 제주공항면세점 새 주인 20일 결판

입력 : ㅣ 수정 : 2017-12-18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20일 면세점 특허심사위, 정부 입김 없는 첫 민간 주도 심사
국내 면세점업계 1, 2위인 롯데와 신라가 맞붙은 제주국제공항 면세점의 새 사업자가 오는 20일 결정된다. 박빙의 승부가 예고된 데다 정부의 면세점 제도 개선안이 적용되는 첫 사례인 만큼 관심이 집중된다.


17일 면세점업계와 관세청에 따르면 19~20일 제주공항을 비롯한 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가 열린다. 19일에 양양공항면세점, 20일에 제주공항과 서울시내 면세점 업체별 프레젠테이션이 각각 진행된다. 심사 결과는 20일 오후에 일괄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공항 출국장 면세점은 연매출이 약 600억원 규모에 불과하지만 국내 대표적인 관광지에 위치한 주요 거점 중 하나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방문 비중이 높은 곳인 만큼 최근 한·중 갈등이 봉합되면서 중국인 단체관광 재개에 따른 대표적인 수혜 대상으로 점쳐지고 있다. 당초 기존 사업자인 한화갤러리아가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로 타격을 받자 지난 7월 특허 조기 반납을 결정하면서 새 주인 찾기에 나선 상태다.

롯데와 신라 모두 적극적이다. 롯데는 한화갤러리아가 운영하기 전인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약 10년 동안 제주공항 면세점을 운영했던 노하우와 2001년 3월 인천국제공항 개항과 함께 면세점 1기부터 3기(2015년 9월~2020년 8월)까지 운영하고 있는 사업경험 등을 최대한 부각시키고 있다. 김포, 김해국제공항 면세점 운영 경력과 일본 간사이, 미국 괌, 베트남 다낭 등 해외 점포 운영 경험도 강점이다.

신라는 적극적인 해외 진출 성과를 앞세우고 있다. 특히 2013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을 시작으로 인천 국제공항,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까지 아시아 3대 공항에서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 무기다. 제주도에서 지역 영세상인들의 사업을 지원해 주는 ‘맛있는 제주 만들기’ 등 지역 사회공헌활동을 해오고 있다는 것도 차별점이다.

이번 특허 심사는 정부의 면세점 제도 1차 개선안이 적용되는 첫 사례다. 관세청은 앞서 교수, 법조인 등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특허심사위원 97명을 위촉했다. 이 중 무작위로 선정된 25명이 심사를 맡는다. 관세청, 기획재정부 등 정부 관계자가 배제된 채 민간위원만으로 구성된 특허심사위가 심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사가 끝난 뒤에는 위원회 명단과 평가 결과도 공개된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어느 쪽이 더 유리한지 전혀 가늠이 안 되는 분위기”라면서 “첫 민간 주도 심사인 만큼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업체들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2-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