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기만 했는데 주름이 없어지네

입력 : ㅣ 수정 : 2017-12-17 14: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백, 주름개선 효과 신종유산균 2종 발견
먹기만 해도 피부가 희어지고 주름을 줄어들게 해주는 유산균 2종을 국내 토양에서 발견했다.
락토바실러스 균

▲ 락토바실러스 균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전북 순창, 경남 거창, 충남 천안 등 전통적으로 발효식품이 발달한 전국 14곳의 토양을 채취해 조사한 결과 신종 유산균 2종을 발견하고 약 6000여 종의 토종 세균 유전자 정보를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진은 천안 지역 토양에서 인체에 들어가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인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에 속하는 락토바실루스속에 해당하는 CNC10005, CNC10008 신종 유산균 2종을 발견했다.

실험결과 CNC10005은 멜라닌 생성 물질을 약 45% 억제해 미백 기능을 갖고 있으며 주름생성인자도 약 38% 억제하는 것이 확인됐다. CNC10008 균주에 대한 특성과 효능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토양별 세균 다양성을 조사한 결과 지점에 따라 800~6000종까지 다양한 생물 유전정보가 확인됐다. 확인된 세균 종들의 80% 이상은 유전자로만 확인되는 미지의 세균들로 신종 세균 발견 가능성을 의미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