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만 썼더니 3차원 증강현실 세계되네

입력 : ㅣ 수정 : 2017-12-14 1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이병호 교수팀, 3D AR 안경 개발
두껍고 장착하기 불편한 장치 대신 일반 안경처럼 간편하게 쓰고 벗을 수 있는 증강현실(AR) 장치가 개발됐다.
구글 ‘구글글라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글 ‘구글글라스’

서울대 공대 전기정보공학부 이병호 교수팀은 3차원(3D) AR 안경형 디스플레이를 개발해고 컴퓨터 그래픽스 분야 국제학술지 ‘ACM Transactions of Graphics’ 최신호에 발표했다.


증강현실 안경이나 증강현실 근안 디스플레이는 사용자가 착용했을 때 현실과 가상의 이미지를 겹쳐 보이게 해주는 장치로 대표적인 것이 구글에서 개발한 구글글래스나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이병호 교수

▲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이병호 교수

증강현실 안경은 얼마나 큰 가상 영상을 제공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시야각’과 영상을 보기 위해 눈이 위치할 수 있는 범위인 ‘아이박스’가 중요하다.

둘 중 하나의 크기를 키우려면 다른 하나를 희생해야 하는데 현재 나와있는 제품들의 대부분은 시야각이 30도를 넘기기 어렵고 시야각과 아이박스의 불일치로 실감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연구팀은 안구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필요한 위치에만 아이박스를 형성하는 동공추적 기반의 라이트필드 투사기술을 개발해 시야각을 60도 이상으로 확대하고 아이박스의 크기를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늘렸다.

특히 얇은 필름 형태의 홀로그래피 광학소자를 사용해 안경의 크기도 줄일 수 있게 돼 상용화에 한 발 더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병호 교수는 “이번 연구로 증강현실 안경의 상용화를 위한 중요한 난제들을 극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