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車 가속페달

입력 : ㅣ 수정 : 2017-12-14 02: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기아차 13→38종 확대, 전기차 집중… 세계 2위 목표
현대·기아차그룹이 13종인 친환경차 모델을 2025년까지 총 38종으로 대폭 늘린다. 이를 통해 최근 달성한 친환경차 판매량 세계 2위 자리를 사수한다는 계획이다.
투싼 수소전기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투싼 수소전기차

쏘울 EV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쏘울 EV

현대·기아차그룹은 13일 이런 내용의 ‘2025 친환경차 로드맵’을 발표했다. 지난 8월 2020년까지의 로드맵을 발표한 데 이어 넉 달 만에 2025년까지의 전략을 또 내놓은 것이다. 목표를 조기 달성했기 때문이다. 당초 현대차는 2020년까지 친환경차 모델 31종을 개발해 세계 친환경차 시장 2위에 오르겠다고 제시했다. 그런데 올 상반기 친환경차 판매량 뚜껑을 열어 보니 일본 도요타에 이어 세계 2위였다.


이기상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 전무는 “이미 목표를 이뤄 전략을 다시 짰다”면서 “시장의 성장 방향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하이브리드(H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배터리전기차(BEV), 수소연료전기차(FCEV) 등 다양한 종류의 라인업을 갖출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가 예상하는 세계 친환경차 시장 규모는 2025년 1627만대 수준이다.

친환경차 가운데서도 당장은 전기차에 방점을 뒀다. 현재 2개인 모델 종류를 2025년 14개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1∼9월 현대·기아차의 국내외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배 증가했다. 글로벌 순위도 지난해 11위에서 6위로 껑충 뛰었다. 현대차 측은 “내년 4월쯤 ‘코나’, ‘니로’, ‘쏘울’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해 세계 5위권으로 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한 수소차 상용화에도 본격 돌입한다. 내년 1월 평창올림픽에서 수소차를 운행해 기술력을 알리고 3월에는 수소차 모델을 정식으로 출시한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2-14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