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노사 임금·단체협약 타결…총파업 마무리

입력 : ㅣ 수정 : 2017-12-13 2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기한 파업 돌입한 지 이틀 만
 서울대병원은 오후 8시 30분쯤 노사 임금 및 단체협약을 타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이 무기한 파업에 돌입한 지 이틀 만이다.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신문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신문DB

 먼저 이번 협상에서 서울대병원 노사는 무기계약직을 연내 정규직화하기로 합의했다. 또 기간제 직종의 경우 6개월 이상 근무자는 연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고 6개월 미만 근무자는 내년 1분기 중 소정의 절차를 거쳐 무기계약직화하기로 결정했다.

 그 외 간접고용 인력에 대해서도 내년 1분기에 노사 동수로 별도 협의 기구를 구성해 논의할 방침이다.

 특히 서울대병원 노사는 내년 임금 인상 폭을 총액 대비 3.5% 인상하기로 했다.

 당초 서울대병원 노사는 양측 입장이 팽팽해 좀처럼 협상 폭이 좁아지지 않아 총파업이 장기화할 우려가 나왔다.

 노조는 서창석 원장 퇴진 등 부정부패 및 인적 적폐청산과 비정규직 1600명의 정규직 전환, 의사 성과급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지난 12일 조합원 400명이 참여하는 총파업에 돌입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이틀 만에 노사가 극적으로 합의해 다행”이라며 “파업 기간 도중 진료에는 차질이 없었으며 이번 노사 합의를 바탕으로 더 좋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