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 동안의 고독’ 마르케스 유작들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13 0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년 동안의 고독’으로 잘 알려진 남미의 작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1927~2014)의 작품세계를 온라인으로 쉽게 볼 수 있게 됐다.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미국 텍사스오스틴대 해리 랜섬센터는 지난 18개월 동안 마르케스의 자료를 모두 디지털화 해서 온라인에 게시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에 디지털화해 공개된 자료는 마르케스 원고 초안을 비롯해 편지, 사진, 스크랩북, 연구자료, 회고록 등 2만 7000여 점이다. 특히 생전에 공개되지 않았던 32쪽 분량의 마르케스 회고록 후속편도 있다.

콜롬비아 태생의 세계적인 작가로 호르헤 루이스 보르헤스, 알레호 카르펜티에르, 카를로스 푸엔테스,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 홀리오 코르타사르와 함께 20세기 남미의 대표문학가다.

소설가이자 극작가, 언론인으로 활동한 마르케스는 정통 문학으로 성취하기 쉽지 않은 문학적 성취와 상업적 성과를 동시에 이뤄냈다.

대표작인 ‘백년 동안의 고독’은 남미의 삶과 분쟁을 반영해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내용으로 1982년 노벨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문학 자료보관소로 잘 알려진 해리 랜섬 센터는 2014년 11월 220만 달러로 그의 유품을 매입했고 이번에 온라인으로 공개된 자료는 절반 정도의 분량이다.

마르케스의 아들 로드리고 가르시아는 이번 공개에 대해 “이번 프로젝트는 전 세계 학자와 학생들이 아버지의 기록들에 폭넓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마르케스의 작품세계를 보기 위해서는 홈페이지(http://www.hrc.utexas.edu)를 찾으면 된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