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리비아 노예거래는 반인륜 범죄” 공식 성명

입력 : 2017-12-08 11:00 ㅣ 수정 : 2017-12-08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7일(현지시간) 리비아에서 이주민을 노예로 팔아넘기는 행위는 인도주의에 반하는 범죄라며 이를 규탄하는 공식 성명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이주민들이 리비아에서 노예로 팔려나간다는 보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반인륜 범죄에 해당하는 극악무도한 인권 침해”라고 지적했다.

안보리는 리비아 당국이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리비아 수용소 내 인도주의적 접근을 보장하기 위해 국제 구호 단체, 유엔 기구와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 역시 성명을 통해 “폭력을 피해 달아난 사람들이 리비아에서 노예로 팔린다는 보도는 소름이 끼친다”며 “이러한 야만적인 관행을 끝내기 위해 모든 국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방송 CNN은 지난달 아프리카 출신 이주민들이 경매 시장에서 한 사람당 400달러(약 44만원)에 팔리는 장면을 포착해 보도했고, 이는 유럽과 아프리카 전역에서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지중해와 맞닿은 리비아에는 전쟁과 가난 등을 피해 유럽으로 떠나려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 출신 이주민들이 매년 수만 명씩 몰려들고 있다.

이중 상당수는 허름한 배를 타고 지중해로 나갔다가 익사하거나 밀수꾼이 운영하는 수용소에 머물며 강제 노동·성적 학대를 당하고 있다.

일부는 리비아 당국이 운영하는 수용소에 체류하며 본국 송환을 기다리고 있지만, 이곳 역시 매우 열악한 환경이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당시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가 축출된 이후 정국 혼란이 가중되고 치안이 불안정해져 인신매매, 밀수의 소굴로 전락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 대한민국 과로 리포트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