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물량 늘어 전월세 안정…전월세전환율 하락

입력 : 2017-12-08 10:53 ㅣ 수정 : 2017-12-08 1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전셋값 안정으로 전국의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다시 하락했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높다는 것이고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8일 한국감정원이 지난 10월 신고 기준 실거래 정보를 활용해 전국의 주택 전월세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평균 6.3%로 전월(6.4%)보다 소폭 하락했다. 전국의 월세전환율은 지난 6월 6.5%에서 7월 6.4%로 떨어진 뒤 3개월 연속 같은 수준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전월세 시장이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면서 월세 전환율도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은 9월에 이어 두달 연속 5.4%를 기록했고 지방은 7.6%에서 7.5%로 0.1%포인트 하락했다.

부산(6.8%)과 대구(7.3%), 광주(7.2%), 대전(7.2%) 등 주요 지방 광역시의 전월세 전환율이 0.1%포인트씩 내렸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7%로 가장 낮았고 연립·다세대주택은 6.3%, 단독주택은 7.9% 수준을 보였다.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전환율은 4.1%로 3%대 진입이 임박했다.

아파트 가운데 송파구의 전월세 전환율은 3.6%로 공개대상 132개 지역 중 가장 낮았고, 전남 목포는 7.6%로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