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삼성 특검 때 안 밝혀진 또 다른 차명계좌 확인”

입력 : 2017-12-08 10:45 ㅣ 수정 : 2017-12-08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이 ‘삼성그룹 차명계좌’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8일 서울지방국세청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8일 오전 삼성그룹 차명계좌 수사와 관련해서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2017.12.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찰은 8일 오전 삼성그룹 차명계좌 수사와 관련해서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2017.12.8 연합뉴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밝혀지지 않았던 또 다른 차명계좌를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오늘 오전 9시 30분부터 수사관 9명을 투입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삼성그룹 관계자로부터 해당 차명계좌를 2011년 서울지방국세청에 신고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으며, 이번 압수수색은 이 진술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