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대생 절반, 실습 중 성희롱 경험…가해자 93%가 환자”

입력 : ㅣ 수정 : 2017-12-08 1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호학과 학생 중 절반 가량이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는 임상 실습 중에 성희롱 피해를 경험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가해자 대부분은 환자와 그의 보호자였다.
연합뉴스

▲ 연합뉴스

8일 한국여성건강간호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5∼6월 대학 간호학과 4학년 재학생 191명(여 173명, 남 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0.8%(97명)가 임상 실습 중에 성희롱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적인 피해가 147건으로 가장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길을 막거나 이동하는 행위(45.3%), 의도적으로 몸을 스치고 지나가는 행위(44.3%), 원치 않는 접촉이나 포옹으로 신체를 밀착시키는 행위(30.9%) 등이 주로 지목됐다.

언어적 성희롱과 시각적 성희롱이 각각 72건, 55건으로 파악됐다. ‘시각적 성희롱’은 상대방의 특정 신체 부위를 쳐다보거나 훑어보는 행위(40.2%)가, ‘언어적 성희롱’은 성적인 농담 또는 외설적인 대화나 통화(26.8%)가 각각 가장 많았다.

‘성 역할 관련 성희롱’은 46건이 집계됐다. 대표적 사례인 ‘무리하게 옆에 앉을 것을 강요하는 행위’는 전체 성희롱 피해자의 40.2%가 경험했다고 호소했다.

성희롱 빈도는 2회 이상이 전체 피해 경험자의 71.1%를 차지했다. 성희롱 피해가 4∼6회라는 응답도 34.0%나 됐다.

성희롱 가해자는 환자가 93.8%(91명)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환자의 보호자가 6.2%(6명)로 뒤를 이었다.

가해자의 연령대는 40∼50대 중년층이 77.4%를 차지했다. 성희롱이 있었던 장소는 일반병동이 54.6%, 정신과병동이 51.5%로 각각 분석됐다.

하지만 이런 성희롱 피해에도 불구하고 피해 간호대생 중 84.5%(82명)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가해자에게 직접 항의하거나 지도 교수에게 보고한 경우는 각각 15.5%, 8.2%에 그쳤다.

성희롱 피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이유로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59.2%), ‘도움을 받을 수 없을 것 같아서’(46.1%), ‘용기가 없어서’(39.3%), ‘가해자로부터 보복이 두려워서’(33.0%) 등의 응답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간호학생들이 성희롱 피해에 대해 적극 대처하지 못하는 것은 임상실습 환경에서 상대적 약자의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