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조윤선 10일 출석 통보

입력 : 2017-12-08 09:55 ㅣ 수정 : 2017-12-08 09: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뇌물로 상납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수수자로 지목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오는 10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피의자 신분의 조 전 장관에게 오는 10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고 8일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내는 동안 국정원으로부터 매달 500만원씩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구속기소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검찰 조사에서 “조윤선 정무수석에게 매달 현금 500만원을 제공하라”고 추명호(구속기소)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에게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