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평창 올림픽 참가여부 질문에 “고대하고 있지만..”

입력 : 2017-12-08 08:23 ㅣ 수정 : 2017-12-08 0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2017-09-26 사진=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2017-09-26 사진=AFP 연합뉴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오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민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우리는 한국민, 그리고 다른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대회 장소가 안전하도록 협력하고 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은 트위터 글을 올리기 직전에 가진 백악관 브리핑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전날 미국 선수단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해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open question)”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아직 공식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게 헤일리 대사가 한 정확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올림픽 개막이 가까워지면 관계 기관들이 합동으로 참여하는 프로세스를 거치게 되며, 궁극적으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은 1988년 올림픽을 포함, 많은 주요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긴 역사를 갖고 있으며, 우리는 한국과 오랫동안에 걸쳐 성공적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헌신을 확신하며,우리는 그 모든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참가 여부를 정확히 말해달라’는 질문에 “우리는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민의 안전이 우리가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문제”라며 “어느 지역에서든, 무슨 이유에서 미국민이 심각한 위험에 처해있다고 판단된다면 우리는 그에 대해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