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에너지 정책 대전환…이런 자립마을 많아져야”

입력 : 2017-12-07 22:20 ㅣ 수정 : 2017-12-08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원구 에너지 제로 주택 방문, “굉장…주거복지 훌륭한 모델”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의 ‘에너지 제로 주택’을 둘러보고 “우리 정부는 원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늘려나가는 에너지 정책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런 정책이 성공하려면 에너지 자립 마을, 에너지 자립 아파트가 많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문이 단열문이군요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 제로(EZ) 주택 오픈하우스’를 찾아 일반문과 단열문의 차이점을 체험해 보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 문이 단열문이군요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노원구 ‘노원 에너지 제로(EZ) 주택 오픈하우스’를 찾아 일반문과 단열문의 차이점을 체험해 보고 있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에너지 제로 주택은 단열 성능을 극대화하고, 태양광이나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비용이 거의 들지 않도록 지은 공공임대주택이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맞는 미래형 주거공간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 제로 주택 홍보관을 둘러보고 “에너지 제로 주택이라고 그래서 궁금했는데, 와서 보니 정말 아주 굉장하다”면서 “이렇게 규모 있는 아파트단지는 처음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설계, 자재를 거의 100% 국산화했고 태양광 발전도 100% 우리 기술로 건설했다고 하는데, 이렇게 여러 주체가 협력하고 우리 기술로 마무리해 충분히 새로운 에너지 시대를 열어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줬다”고 말했다. 특히 “이렇게 만들어진 주택이 신혼부부, 어르신 등 주거 취약계층에게 공급돼 주거복지의 아주 훌륭한 모델이 되고 있다는 점이 뜻깊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입주자 이병국씨의 집도 직접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당선된 지난 5월 10일 태어난 이 씨의 딸은 에너지 제로 주택으로 이사하고서 3주째 앓던 감기가 나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햇빛이 깊숙이 들어오니 아이들에게 최고”라면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신혼부부들에게 이런 아파트 하나씩은 제공해줘야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노원구 에너지 제로 주택 방문은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수개월 전 청와대에 요청하고 지난 10월 문 대통령에게 장문의 편지를 보낸 끝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2-08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