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시인 ‘여고생 성추행’ 의혹…“일어나라고 허벅지 찌른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4-24 15: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명 시인이 여고생 성추행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 시인은 “옆자리에 있던 여고생이 잠을 자 ‘일어나라’고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찔러 주의를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로고 연합뉴스

▲ 경찰로고
연합뉴스

충남 홍성경찰서는 여고생을 성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시인 A씨 불러 조사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11시 30분쯤 서울에서 경북 안동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여고생 B양의 허벅지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6일 A씨에 출석을 요구, 2시간 동안 조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옆자리에 있던 여고생이 내 몸에 기대어 잠을 자 ‘일어나라’며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찔러 주의를 준 것 뿐”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진술과 B양의 고소 내용 등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버스 내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어두워서 잘 보이지 않아 목격자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A씨에 대해 성추행 혐의를 적용할지, 아니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해야 할지 법률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