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회장에 김효준…업계 “인증서류 조작으로 사실상 경질”

입력 : ㅣ 수정 : 2017-12-06 2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MW코리아의 김효준(60) 사장이 회장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를 두고 사실상 문책성 경질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효준 BMW코리아 사장

BMW코리아는 최근 8만대가 넘는 차의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조작한 사실이 적발됐다. 수입차 브랜드 한국법인이 ‘회장’직까지 두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수입 인증서류 조작에 대한 문책성 인사에 따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수준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BMW코리아는 6일 김효준 현 사장이 2018년 1월 1일부로 회장으로 취임한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1995년 BMW코리아 재무 담당으로 입사해 2000년 9월부터 17년 동안 BMW코리아 사장으로 재직했다.

BMW코리아 사장직은 내년 3월 1일 취임 예정인 한상윤(50) 현 BMW 말레이시아 법인장이 물려받는다.

신임 한 사장은 사브 코리아, 한국지엠(GM) 등을 거쳐 2003년 BMW코리아에 입사해 2015년까지 근무하면서 세일즈 부문을 총괄한 인물이다. 2016년 1월 BMW말레이시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BMW코리아는 “김효준 사장이 한국법인 대표이사 회장 역할을 맡으면서 (한 사장으로의) 경영 승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설명하고 있지만, 업계에서는 사실상 인증서류 조작 사건으로 김 사장이 일선에서 단계적으로 물러나는 ‘경질 인사’로 보는 시각이 많다.

아울러 BMW가 이번 인사와 함께 “윤리경영 강화를 위해 준법감시팀을 신설한다”고 밝힌 것도 ‘인증서류 조작’ 사건의 여파로 해석된다.

지난달 환경부와 관세청은 BMW코리아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8만 1483대의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위·변조해 수입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단일 회사 사상 최대 규모의 배출가스 관련 과징금 608억원을 BMW코리아에 부과했다.

이 사건은 독일 BMW 본사에 보고됐고, 지난달 말 본사 임원이 한국을 방문해 대책뿐 아니라 인사와 조직개편 방향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