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마트폰 데이터요금 41개국 중 가장 비싸”

입력 : ㅣ 수정 : 2017-12-06 0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경영컨설팅 업체 ‘리휠’ 비교
韓 4G LTE 1GB당 1만 7300원
OECD 평균의 4배… 핀란드 최저
업계 “약정요금할인 등 빠져” 반박
한국의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 주요 41개 국가 중에서 가장 비싸다는 조사가 나왔다. 핀란드의 국제경영컨설팅 업체 ‘리휠’(Rewheel)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럽연합(EU)에 속한 41개국 187개 이동통신업체의 1628개 요금제를 비교 분석한 결과다.


5일 공개된 리휠의 ‘디지털 퓨얼 모니터’(DFM) 보고서는 데이터 가격을 최소 월 국내 전화 무료통화가 1000분 이상 제공되는 스마트폰 요금제(SP)와 데이터만 이용하는 요금제(모바일 브로드밴드 전용)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눠 11월 기준으로 환산, 비교했다.

SP의 4G LTE 데이터 1기가바이트(GB)당 가격은 한국이 13.4유로(약 1만 7300원)로 41개국 가운데 가장 비쌌다. 캐나다가 12.1유로(약 1만 5500원), 미국 9.6유로(약 1만 2300원), 일본이 5.7유로(약 7300원)였다. 핀란드는 0.3유로(약 380원)로 가장 저렴했다. OECD 평균은 3.3유로였다.

무료통화가 없는 데이터 전용(MB) 요금제에선 30유로로 사용 가능한 4G 데이터의 양은 한국이 22GB로 41개국 중 33위였다. 캐나다는 2.3GB로 가장 적었다. 핀란드, 폴란드, 오스트리아 등은 무제한이다.

이에 대해 국내 통신업계는 리휠의 분석 기준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한 통신업체 관계자는 “리휠의 조사는 실제 국내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요금 패턴과 맞지 않다”며 “국내 25% 선택약정 요금할인 제도 시행과 알뜰폰 사업자도 조사 대상에서 빠져 있다”고 비판했다.

또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의 데이터 이용 환경을 유럽 등지와 단순 비교하는 것도 무리라고 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7-12-06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