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몰카남’ 제보 잇따라…위장 카메라로 여성 촬영 의심

입력 : 2017-12-04 15:46 ㅣ 수정 : 2017-12-04 15: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하철 1호선에서 위장용 카메라를 이용, 여성 승객을 촬영하는 몰카남에 대한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지하철 1호선 몰카남’ 제보 잇따라…위장용 카메라로 여성 승객 촬영 의심. 소셜미디어 페이지 ‘부천할말’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하철 1호선 몰카남’ 제보 잇따라…위장용 카메라로 여성 승객 촬영 의심. 소셜미디어 페이지 ‘부천할말’ 캡처

4일 소셜미디어 페이지 ‘부천할말’에는 “친구가 겪은 일인데 제보좀 하겠다”면서 한 남성이 지하철에서 몰카를 찍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12월 1일 월요일 오후 12시 40분쯤 송내인가 부개쯤에서 인천행을 타서 앉았다”며 “친구 앞에 어떤 남자가 서더니 휴대폰이랑 보조배터리를 만지작거리며 친구를 찍는 것 같았다고 한다. 가방에 구멍도 나 있고 보조배터리도 이상하고 바지에 형태도 이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몰라서 친구도 사진을 찍고 내렸다. 부평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몰카남이) 갑자기 뒤돌고, 친구를 따라 내리더니 계속 쫓아왔다고 한다”며 “다들 조심하라”고 말했다.

글과 함께 제보한 사진 속 남성의 윗옷 하단에는 어정쩡한 위치에 단추 하나가 달려있다. 남성이 든 가방 측면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구멍이 뚫려 있다. 손에 쥔 보조배터리는 렌즈가 보인다면서 위장 카메라 같다는 의심이 제기되기도 했다.

해당 게시글 댓글에는 같은 경험을 했다는 사람들의 경험이 줄을 이었다. 이들은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사람 사진도 함께 올렸다.

댓글을 쓴 한 네티즌은 “자신의 성기를 만지면서 보조배터리로 계속 (내) 얼굴을 쏘고 있어서 봤더니 렌즈가 있길래 (사진을) 찍었다. 진짜 몰카범이었나보다”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9개월 전 출근길에 자면서 가는데 자꾸 다리 사이에 발을 넣고 무릎이 닿아서 눈을 떴더니 널찍하게 자리도 많은데 내 앞에 저 모습으로 서 있더라”며 사진을 올렸다.

“같은 사람인 것 같다”며 “건너편에 있다가 내 앞으로 오길래 그러려니 했는데 자꾸 배를 내밀었다. 신종 바바리맨(노출증 환자)인가 했다. 내가 내린 다음에 다른 칸으로 가는 모습이 소름 끼쳤다”는 글도 있었다.

네티즌 대다수가 “몰카가 의심된다”, “무섭다”는 반응을 하는 가운데 한 네티즌은 “저 사람을 다시 본다면 서울지방철도경찰대 광역철도 수사과로 연락 달라”며 대처 방법을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몰카에 찍힌 것으로 의심되면 관련자가 영상이나 사진을 지우기 전 신속히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좋다”며 “인상착의를 기억해두면 수사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