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값 200만원 오르면 차라리 수입차 산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03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환경차협력금 시행은 국산차에 역효과
국산차와 수입차의 판매가격이 똑같이 오르면 사람들은 어떤 차를 선택할까?
차값이 똑같이 오른다면 국내 소비자들은 국산차보다는 수입차를 더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사진은 현대차 생산 라인 전경.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 차값이 똑같이 오른다면 국내 소비자들은 국산차보다는 수입차를 더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사진은 현대차 생산 라인 전경.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정부 규제로 국산차와 수입차 판매가가 동일하게 오르면 국산차보다는 수입차를 사는 사람이 더 늘어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3일 자동차 조사평가 전문업체인 컨슈머인사이트에 의뢰해 ‘정부 정책에 의한 차량 가격변동에 따른 소비자 수요변화 연구용역’ 결과가 이 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정부정책에 따라 국산차와 수입차 판매가격이 100만원, 200만원, 300만원, 500만원 4단계로 인상될 경우와 100만원, 200만원 2단계로 인하될 경우를 가정해 소비자의 수요변화를 분석했다.

조사는 향후 2년 내에 신차를 구매할 뜻이 있는 소비자 3179명을 대상으로 지난 7~11월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조사에 따르면 국산차 수요는 100만원 인상시 3.4%, 200만원 인상시 10.4%, 300만원 인상시 22.4%, 500만원 인상시 37.6% 각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입차는 100만원이 오를때 1.3%, 200만원이 오를 때 4.8%, 300만원이 오를 때 1.6% 증가했으며 500만원이 오를 때만 수요가 11.7% 가까이 줄었다.

협회는 “국산차에서 가격 인상에 따른 수요감소가 크게 나타나는 것은 애초에 판매 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아 소비자의 구매 포기 사례가 더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라며 “가격 저항선이 생기면서 수입차 동일 가격대 수준의 모델로 수요가 옮겨가는 현상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자동차 가격이 100만원, 200만원 인하될 때 국산차 수요는 각각 3.3%, 6.7% 늘어나는데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 협회는 “정부 정책에 의한 차량 가격 변화는 국내 자동차시장 판매구조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규제 및 지원수준, 도입 시기 등은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현재 국회에서 심의 중인 친환경차협력금 제도 같은 경우도 자동차 시장의 개별 구매행위에 정부가 직접 개입해 차량 가격을 조정하기 때문에 국산차 수요를 수입차로 이전하는 효과를 증폭시켜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 역효과를 낼 것”이라는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친환경차협력금제도는 배출가스와 온실가스 배출량 많은 내연기관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로부터 부담금을 걷어 배출량이 적은 친환경차를 산 소비자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국산차 업계는 수입차에 비해 친환경차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어 이 제도의 도입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