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디자인·역동적 핸들링…쿠페처럼 짜릿한 질주

입력 : ㅣ 수정 : 2017-11-30 0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년만에 돌아온 신형 ‘벨로스터’
현대차, 강원 인제서 국내 첫선
1.6 터보 엔진 탑재돼 주행 재미
뛰어난 코너링… 공간활용 부족


2011년 출시 당시 독특한 디자인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현대자동차의 해치백(뒷문이 위로 열리는 형태) ‘벨로스터’가 약 7년 만에 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현대차는 지난 28일 강원 인제 스피디움에서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신형 벨로스터를 공개했다. 1세대와 비교해 디자인도 바뀌고 성능은 높였지만 독특함만큼은 유지했다는 평이다.
위장막을 쓴 현대자동차의 ‘신형 벨로스터’가 지난 28일 강원 인제스피디움 서킷 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 신형 벨로스터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차량의 재원과 모습을 부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위장막을 쓴 현대자동차의 ‘신형 벨로스터’가 지난 28일 강원 인제스피디움 서킷 위를 달리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 신형 벨로스터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열고 차량의 재원과 모습을 부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인제 스피디움 서킷(레이싱 경기장)에서 테스트 드라이브를 하기 전 만난 신형 벨로스터는 작지만 단단한 인상이었다. 전면부는 앞으로 내달리기 전 잔뜩 웅크리고 있는 표범처럼 강하고 공격적이다. 옆모습은 스포츠 쿠페처럼 경쾌하고 날렵한 이미지가 강조됐다. 무게중심을 뒤쪽으로 이동시키고 지붕의 윤곽선을 낮춰 앞부분이 유독 길어 보인다.


테스트를 위해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약 10분간 짧은 시승을 진행했다. 가속페달에 힘을 싣고 시속 160㎞까지 속도를 높이자 미끄러지듯 질주했다. 독특한 디자인에 비해 주행 성능이 부족하다는 1세대 모델의 단점을 대폭 개선한 느낌이다. 1.6ℓ 터보 엔진이 탑재돼 확실히 주행하는 재미가 더 좋아졌다. 최대 토크(회전력)를 내는 RPM(분당 회전수)을 낮춰 저속 성능도 좋아졌다.

‘스포츠 모드’로 바꾸자 한층 강해진 엔진 배기음이 차의 내부로 전달돼 속도감이 생생하게 전달됐다. 전반적으로 경쾌하면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했고, 코너를 돌 때 속도를 크게 줄이지 않아도 자연스러운 회전이 가능했다. 장애물을 통과하는 슬라럼 코스에서도 운전대를 꺾는 방향에 따라 민첩하고 부드럽게 반응하는 등 조향 기능도 좋아졌다. 하지만 운전대 근처에 여유가 부족해 공간 활용성이 다소 떨어졌다. 묵직하고 정숙한 주행감을 원하는 소비자는 아쉬움을 느낄 수도 있다.

신형 벨로스터는 운전석 쪽 문 하나, 조수석 쪽 문 앞뒤 2개인 ‘1+2도어’, 해치백, 센터 머플러(뒷면 중앙에 있는 배기구) 등 1세대 벨로스터의 기본 디자인 DNA를 그대로 물려받았다. 하지만 랠리카(경주용차)의 역동적인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개발된 만큼 독특한 디자인은 유지하되 스포티함이 한층 강조됐다.

양영선 현대차 마케팅 담당 과장은 “신형 벨로스터는 디자인과 성능이 완벽하게 조화된 모델”이라면서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고 삶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젊고 개성 있는 ‘밀레니얼 세대’ 등은 물론 동일한 성향을 지닌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층을 집중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제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1-3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