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계 알파고 ‘AI 펀드’ 나온다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산운용사·카이스트 공동연구…‘딥러닝’ 완성도 높여 내년 출시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이 김대식 카이스트 교수와 손잡고 딥러닝을 활용한 인공지능(AI) 펀드 개발에 나섰다. 국내 자산운용사들이 딥러닝을 활용한 ‘투자 알파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지만, 아직 성과가 뚜렷하지 않다는 진단이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대표 박천웅·왼쪽)은 카이스트 김대식 교수 연구실과 인공지능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 투자를 공동 연구하기로 하고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대표 박천웅·왼쪽)은 카이스트 김대식 교수 연구실과 인공지능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 투자를 공동 연구하기로 하고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제공

그동안 딥러닝 기반의 미래에셋자산운용의 ‘AI스마트베타펀드’나 KB자산운용의 로보어드바이저 ‘콰라’ 등이 출시됐으나, 대부분 자산운용사들의 인공지능은 기존 수학적 모델(퀀트)을 자동화한 수준에 그쳤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김대식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와 AI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 투자를 공동연구하기로 산학협력을 맺었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이번 연구로 기존 빅데이터 AI펀드를 딥러닝 방식으로 전환해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인간과 기계의 협력도 목표로 삼았다. 김 교수는 이날 “AI의 판단을 경험이 풍부한 전문 운용업자가 충분히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는 투자 시스템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패턴 분석은 AI가 능숙하더라도 밸류 판단은 인간이 우위라는 뜻이다. 박천웅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사장은 “이번 협약은 전통적인 운용업자와 인공지능학자 간 만남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지난 15일부터 공동연구를 시작했다. 김 교수 연구실은 빅데이터를 처리하고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이스트스프링은 금융자문과 상품 개발·운용을 담당한다.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은 내년 2분기 말쯤 국내 주식과 상장된 상장지수펀드(ETF)를 투자 대상으로 하는 AI 헤지펀드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훈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대체투자팀장은 “3~5년 후에는 업계에서 딥러닝 투자가 일반화될 것”이라며 “기술이 안정화되면 상품 전반에 딥러닝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아직 딥러닝을 활용한 펀드들은 실시간으로 학습하지 못하는 초기 단계”라면서 “‘AI’라는 용어가 성과를 보장한다고 받아들여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기적으로 운영 전략이 좋아지면 운용 보수는 낮아진다는 전망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1-2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