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토종 농산물 활용 ‘농가와 상생’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1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외식 브랜드 ‘계절밥상’이 우리 토종 농산물을 활용한 식재료 발굴 및 메뉴 개발, 판로 지원 등 농가와의 상생에 앞장서고 있다.
농민들이 지난 9월 서울 송파구 계절밥상 올림픽공원점에서 열린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에 참석해 직접 재배한 농산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CJ푸드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농민들이 지난 9월 서울 송파구 계절밥상 올림픽공원점에서 열린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에 참석해 직접 재배한 농산품을 들어 보이고 있다.
CJ푸드빌 제공

계절밥상은 ‘맛의 방주’ 등재 품목인 앉은뱅이밀, 제주푸른콩장을 비롯해 동아, 쇠뿔가지, 구억배추와 같은 우리 토종 농산물을 적극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신메뉴를 정기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맛의 방주는 비영리 국제기구인 ‘슬로푸드’ 국제본부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소멸 위기에 놓인 먹거리를 찾아내 보전하는 활동이다. 또 계절밥상은 국내 농가의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위해 매장에서 국산 농산물 사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 2015년 1700t에 이어 지난해 3100t 이상의 국산 농산물을 원재료로 사용했다. 지난해에는 청년 농부가 재배한 작두콩, 고구마 등 농산물 5종을 약 5t 이상 수매해 청년 농가 판로 지원에도 힘썼다.

이 밖에도 매장 입구와 온라인 쇼핑몰에 농특산물 직거래 공간인 ‘계절장터’를 마련하고, 한국벤처농민대학 출신 농민들이 재배한 농축산가공식품 약 80종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 9~10월에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계절밥상 서울 올림픽공원점, 대전 갤러리아점, 부천 중동점 등에서 5회에 걸쳐 전국의 농민들이 키운 토종 농산물을 판매하는 ‘친환경 먹거리 직거래 장터’를 열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계절밥상을 통해 외식 사업에 근간이 되는 농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1-2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