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대통령 28일 국빈 방한…29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1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이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스리랑카 대통령 국빈 방한 28일 오전 국빈 방한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가운데)이 인천국제공항을 나오고 있다. 2017.11.28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리랑카 대통령 국빈 방한
28일 오전 국빈 방한한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스리랑카 대통령(가운데)이 인천국제공항을 나오고 있다. 2017.11.28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시리세나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국빈 방한, 오는 29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재인 정부에서 외국 정상의 국빈 방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에 이어 시리세나 대통령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공식환영식을 열고, 한·스리랑카 정상회담을 한다.

회담이 끝나고 나면 협정 서명식, 국빈만찬 등의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빈으로 방한하는 외국 정상은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이번에 시리세나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기가 아닌 민항기를 타고 와서 인천공항에 내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항기를 타고 방한하겠다는 시리세나 대통령의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그에 따라 공식 환영 절차도 대폭 축소됐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통상의 국빈방한 때는 장관급 인사가 영접하지만, 이번에는 조현 외교부 2차관이 시리세나 대통령을 맞았고 예포 발사도 생략했다.

청와대는 시리세나 대통령의 방한이 우리 외교의 외연을 서남아시아로 확장해 ‘균형외교’를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스리랑카 대통령의 방한은 문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에 이어 정부의 ‘신남방정책’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