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주 이용목적은 대중교통 환승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0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내서 호출 23%… 자택서 49%
목적지로 역·터미널·공항 많아

카카오택시의 목적지로 지하철역이나 버스터미널 등 다른 대중교통 탑승지가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택시가 다른 대중교통 수단으로 환승하기 위한 용도로 많이 쓰인다는 해석이다.
또 실내에서 택시를 호출하는 이용객도 늘어나 대로변에서 택시를 잡는 것이 대부분이었던 택시 이용 방식이 변화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카카오택시의 운영사인 카카오모빌리티는 27일 자사의 운행 데이터를 분석한 ‘2017 카카오모빌리티 리포트’를 발간하며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리포트에서 카카오택시의 1위 목적지를 시간대별로 정리한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수원역(오전 8∼9시·오후 3∼10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림역(새벽 0∼2시), 유스퀘어광주버스터미널(새벽 3시·정오∼오후 2시), 김포공항 국내선(새벽 4∼6시) 등 다른 대중교통 탑승지가 다수를 차지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택시가 다른 교통수단까지 가는 첫 이동 거리인 ‘퍼스트 원 마일’의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카카오택시를 호출한 장소는 ‘실내’(건물 내부)가 전체의 22.6%에 달했다. 특히 주거시설이 49.3%로 가장 많았으며 기관시설 29.7%, 상업시설 18.0%, 업무시설 3.0%로 각각 뒤를 이었다. ‘대로’(큰길)에서 호출하는 사례는 전체의 27.9%였다.

일단 거리에 나서서 택시를 잡는 것이 보편적이었던 과거에 비해 미리 앱으로 택시를 부른 뒤 밖으로 나서는 이용 습관이 퍼지고 있다는 것이 카카오모빌리티 측의 설명이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3월 출범한 카카오택시의 누적 승객 수는 지난 9월 기준 약 1371만명이었다. 이용 건수는 3억 3375만건에 이른다. 누적 운행거리는 약 16억 170만㎞로, 서울과 부산을 186만번 왕복한 거리에 맞먹는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7-11-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