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김빠진 ‘수능 마케팅’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1: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진으로 연기돼 소비 열기 꺾여
예년보다 홍보 자제… 대목 실종
대대적 마케팅 대신 브랜드별로

포항 강진의 여파로 1주일 연기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에 치러지면서 유통업계도 ‘일시 중단’ 상태였던 수능 마케팅 재개에 나섰다. 그러나 이미 갑작스러운 지연으로 소비 열기가 한풀 꺾인 데다, 어수선한 분위기에 업계에서도 예년보다 홍보를 자제하면서 올해에는 ‘수능 대목’이 다소 무색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3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주요 업체들이 이날부터 마케팅을 재개했지만, 대대적인 마케팅 대신 개별 점포나 브랜드별로 행사를 진행하는 쪽으로 가닥을 모았다. 롯데백화점은 이날부터 30일까지 수험표 지참 고객을 대상으로 남성 정장과 여성 영캐주얼 의류 브랜드 20~3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전사 차원에서의 마케팅은 없고, 입점 브랜드별로 수능 관련 이벤트가 진행된다”고 전했다. 신세계백화점은 강남점에서 26일까지 ‘수능 끝, 청춘 시작’이라는 주제로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1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아메리카노 커피와 폴바셋 아이스크림, 시코르 핸드크림 중 1가지를 증정하는 행사다.

이디야커피, KFC, 도미노피자 등 일부 식음료 업계도 수험표 할인 행사를 잇달아 재개하고 나섰지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예년보다 조용하다는 평이다. 한 제과업계 관계자는 “매년 수능 선물을 출시하는데, 올해는 외려 전년 대비 판매량이 20~30% 감소했다”면서 “업계에서도 수능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이기보다 지진 피해 구호물품 지원에 함께 무게를 싣는 추세”라고 말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수능 직전의 응원 마케팅이 주춤하면서 수능 이후에도 덩달아 열기가 한풀 꺾였다”면서 “수능 마케팅은 당장의 매출 증대보다 미래의 잠재적 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한 투자의 목적도 있는 만큼 최소한의 행사만 진행하는 쪽으로 비교적 조용히 지나가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1-24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