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집] NH투자증권, 중소형주에 펀드 투자…‘액티브 리스크’ 운영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H투자증권은 정부의 4차 산업혁명 육성과 그간 미뤄졌던 중소기업 육성 정책 시행 본격화에 힘입어 향후 좋은 성과가 기대되는 ‘NH-Amundi Allset 성장중소형주펀드’를 판매하고 있다.
NH투자증권의 ‘NH-Amundi Allset 성장중소형주펀드’는 현 주가 대비 상승 잠재력이 높은 종목에 주로 투자하면서 위험 관리에도 신경을 쓴 상품이다. NH투자증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NH투자증권의 ‘NH-Amundi Allset 성장중소형주펀드’는 현 주가 대비 상승 잠재력이 높은 종목에 주로 투자하면서 위험 관리에도 신경을 쓴 상품이다.
NH투자증권 제공

이 상품은 국내 중소형주에 펀드 자산의 50% 이상을 투자해 장기 수익을 추구하는 국내 주식형 펀드다. 수익성과 자산가치를 고려해 현 주가 대비 상승 잠재력이 높은 종목들에 투자하고, 시장점유율 1, 2위 기업에도 비중을 둔다.


2011년에 설정된 이 상품은 2015년 41%의 수익률을 올리며 대한민국 증권 대상인 ‘올해의 펀드매니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중소형주의 부진으로 -5%를 기록했으나, 같은 유형의 펀드(-12%)에 비해 상대적으로 손실을 잘 방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상품이 위험관리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액티브 리스크’라는 개념을 통해 상승폭이 높았던 종목 비중을 줄이고 재무 상태는 양호하나 최근 하락폭이 과도했던 종목을 중심으로 비중을 늘리는 등 변동성을 관리했기 때문이다. 또 위험배분모델을 활용한 운용사의 모델포트폴리오를 75% 복제해 매니저 개인 주관에 의한 자산배분 쏠림을 방지하는 등 리스크 관리에 신경 썼다.

지금은 큰 그림에서 정보기술(IT) 업종 비중 확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업종보다는 예측 가능한 실적을 바탕으로 종목선정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홍정욱 NH-아문디자산운용 매니저는 IT 애널리스트 경험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립하고, 장기적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종목 발굴에 주력하고 있다.

중소형주의 비중이 80%로 높지만 대형주 장세에서도 성과가 소외되지 않고 모멘텀이 중소형주 및 코스닥으로 이동할 때도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최근 코스닥 시장 활성화 등 정부의 중소기업 정책 시행 기대 속에 중소형주 및 코스닥이 반등하고 있고, 이런 흐름은 연말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