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집] 신한금융투자, 3개월마다 수익…재투자도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한금융투자가 내놓은 ‘신한명품 스마트전단채 랩’은 전자단기사채, 자산담보부 기업어음(ABCP), 기업어음(CP) 등 만기가 짧은 수익증권에 투자해 ‘정기예금+α’의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3개월 단위 자동 재투자가 가능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포트폴리오에 편입되는 채권의 최저 신용등급을 A2, A-(회사채)로 제한하며 단일 종목이 아닌 포트폴리오 투자를 통해 신용위험 분산 효과를 극대화했다.


포트폴리오에 편입된 채권의 듀레이션(투자자금 평균 회수기간)을 3개월에서 6개월 이하 수준으로 관리하면서 금리 변동에 따른 영향도 최소화했다. 3개월 단위로 해지 또는 재투자도 할 수 있다.

이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고, 매월 모집기간에 한도 내 선착순으로 전국 신한금융투자 영업점에서 가입 가능하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7-11-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