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집] KB증권, 1000만원부터 맡아주는 맞춤형 종합자산관리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자산관리 추세는 단일 상품에 투자하는 대신 다양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변동성은 낮추고 효율적으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솔루션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KB증권 홍보도우미가 종합자산관리서비스 ‘KB 에이블 어카운트’를 알리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B증권 홍보도우미가 종합자산관리서비스 ‘KB 에이블 어카운트’를 알리고 있다.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이러한 고객의 요구를 충족하고자 KB증권이 내놓은 종합자산관리서비스다.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통합자산관리 플랫폼(UMA)을 통해 하나의 계좌에서 국내외 주식은 물론 주가연계증권(ELS), 펀드, 채권, 상장지수펀드(ETF) 등 다양한 투자자산을 거래·관리하는 게 가능하다. 포트폴리오 투자를 통한 리스크 분산 관리 및 안정적인 수익 창출도 목표로 한다.

또한 ‘모두를 위한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려고 고객으로 하여금 투자 금액의 문턱 없이 전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이에 따라 최소 가입금액을 업계 최저 수준인 1000만원으로 낮추었다. 지난 9월 말부터는 10만~30만원 수준의 적립식 상품도 출시하여 고액 자산가나 법인고객뿐 아니라 개인고객도 쉽게 투자가 가능하다.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고객의 상황에 맞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제시한다. 모델포트폴리오는 ▲국내투자형 ▲글로벌투자형 ▲펀드투자형 ▲자산배분형 등으로 구성된다.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고객이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처음에 한 번만 서류를 작성하면 고객의 투자성향과 목적에 맞게 다양한 상품을 계좌에 편입할 수 있다.

정기적으로 징수되는 랩 수수료 외에 매매 시 수수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이러한 장점을 바탕으로 KB 에이블 어카운트는 지난 7월 출시 이후 넉 달여 만에 1800억원을 판매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완규 KB증권 IPS본부장은 “운용 수익률 증가와 고객 신뢰 확대를 통해 KB 에이블 어카운트를 KB증권의 대표적인 일임형 자산관리서비스로 육성하겠다”며 “앞으로 지점운용형 서비스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7-11-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