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8명 포털서 뉴스 본다…포털 의존도 세계 최고

입력 : ㅣ 수정 : 2017-11-23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 36개국 설문…언론사 홈페이지 이용률 4%로 최저
네이버, 카카오, 구글 등 인터넷 플랫폼의 영향력이 급속도로 확장하는 가운데 우리나라 독자들이 포털을 통해 뉴스를 보는 의존도가 세계 36개국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최근 발간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7 한국’ 보고서에 따르면 로이터 저널리즘 연구소는 전 세계 36개국에서 주로 이용하는 디지털 뉴스 소비 통로를 하나만 고르게 하는 방식으로 뉴스 소비 의존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우리나라에서 검색·뉴스 수집 플랫폼을 통해 주로 뉴스를 읽는다고 답한 비율은 77%로, 조사 대상 36개국 가운데 압도적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전 세계 평균(30%)보다도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다음으로 검색·뉴스 수집 플랫폼 뉴스 의존도가 높은 국가는 일본(63%), 체코(45%) 순으로 집계됐다.

검색·뉴스 수집 플랫폼 뉴스 의존도가 낮은 나라는 덴마크(13%), 영국(15%), 핀란드(16%), 스웨덴(16%), 노르웨이(16%) 등으로 조사됐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이 ‘언론사 홈페이지를 통해 뉴스를 읽는다’고 답한 비율은 4%에 불과해 조사 대상국 가운데 꼴찌였다.

이는 조사 대상국 평균인 32%보다 훨씬 낮았으며 홈페이지를 통한 뉴스 이용률 하위권인 프랑스(21%), 일본(16%)과 비교해도 매우 낮은 수치다.

언론사 홈페이지 뉴스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은 핀란드(64%), 노르웨이(62%), 영국(58%), 스웨덴(52%), 덴마크(50%) 등 주로 북유럽 국가였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 뉴스 소비가 가장 활발한 국가는 칠레(44%)였으며 말레이시아(38%), 헝가리(37%), 아르헨티나(37%), 싱가포르(35%), 루마니아(33%) 등 남미, 동남아, 동유럽 국가들이 많았다.

우리나라의 소셜 미디어 뉴스 의존도는 8%로 일본(8%), 핀란드(12%), 체코(14%)와 더불어 낮은 편에 속했다.

이메일이나 모바일 알림을 통해 주로 뉴스를 읽는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프랑스(23%)와 포르투갈(23%)이었으며 미국(17%)이 그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의 이메일·모바일 알림 뉴스 의존도는 8%로 중위권에 속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전 세계적으로 디지털 뉴스 소비에 있어 언론사 홈페이지보다 플랫폼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지만 우리나라는 36개국 가운데 언론사 홈페이지 의존도가 가장 낮았고, 검색 및 뉴스수집서비스 의존도가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7 한국은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가 전 세계 36개국의 뉴스 소비 현황을 비교·분석한 ‘디지털 뉴스 리포트 2017’의 한국어판으로 언론진흥재단이 공식 협력기관으로 참여해 제작했다.

보고서는 올해 1월말부터 2월초까지 온라인조사 전문업체 유고브(YouGov)가 18세 이상 성인 남녀 각각 1천1명씩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