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롱패딩’ 열풍

입력 : ㅣ 수정 : 2017-11-23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롱패딩’ 열풍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광장이 ‘평창 롱패딩’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이곳에서는 선착순 1000명에게만 평창 롱패딩 판매가 예고돼 전날부터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는 진풍경을 낳았다. 평창 롱패딩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구스롱다운점퍼’를 뜻하는데, 찾는 사람이 많아 극심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창 롱패딩’ 열풍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광장이 ‘평창 롱패딩’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이곳에서는 선착순 1000명에게만 평창 롱패딩 판매가 예고돼 전날부터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는 진풍경을 낳았다. 평창 롱패딩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구스롱다운점퍼’를 뜻하는데, 찾는 사람이 많아 극심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22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광장이 ‘평창 롱패딩’을 사려는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이곳에서는 선착순 1000명에게만 평창 롱패딩 판매가 예고돼 전날부터 시민들이 줄지어 기다리는 진풍경을 낳았다. 평창 롱패딩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구스롱다운점퍼’를 뜻하는데, 찾는 사람이 많아 극심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2017-11-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