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길 제동거리 3배 차이…겨울타이어는 필수

입력 : ㅣ 수정 : 2017-11-21 2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겨울용 타이어 고무 성분 안 얼고 트레드 삽입된 커프 마찰 뛰어나…전면 넓은 홈은 수막현상 막아
앞뒤 네 바퀴 모두 교체해야
비용 부담 땐 스노체인 준비


월동 준비는 겨울용 패딩이나 내복만 준비한다고 끝이 아니다. 안전을 생각하는 차량 운전자라면 눈길이나 빙판길에도 충분한 접지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겨울용 타이어나 스노체인 등 겨울용 안전 장비를 준비하는 건 필수다. 하지만 정작 차를 위한 월동 준비는 등한시하는 운전자가 적지 않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1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눈길에서 시속 40㎞로 달리다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겨울용 타이어의 제동 거리는 18.4m지만, 일반 타이어는 37.8m에 달한다. 심지어 제동 거리가 3배나 차이 나기도 한다. 겨울용 타이어는 영하의 기온과 얼어붙은 겨울철 도로에서도 적절한 제동력을 유지하기 위해 고무 성분부터 트레드(노면과 닿는 타이어 표면) 디자인까지 모두 다르게 설계한다. 실제 겨울용 타이어에 사용되는 고무는 저온에서도 딱딱하게 굳거나 얼지 않는다. 또 겨울용 타이어는 트레드 표면에 삽입된 수많은 커프(미세한 홈)가 뛰어난 마찰 효과를 낸다. 타이어 전면에 만들어 놓은 넓은 홈은 타이어와 도로 사이에 형성되는 수막현상을 막고 불필요한 물기를 빼내는 역할을 한다.


겨울용 타이어를 교체할 때 비용 때문에 네 바퀴 중 일부만 교체하는 운전자가 있다. 이러면 더 위험하다. 만약 앞바퀴 두 개만 겨울용 타이어로 교체하면 앞바퀴의 접지력은 증가하지만 뒷바퀴의 접지력은 상대적으로 낮아져 코너링을 하다 차 후미가 빙글 돌아버릴 수가 있다. 반대로 뒷바퀴 두 개만 갈면 곡선도로에서 차량 앞쪽이 차선을 유지하지 못하고 도로 밖으로 벗어날 위험이 있다. 만약 이런저런 이유로 겨울용 타이어로 바꾸기가 부담된다면 스노체인이나 스프레이체인 하나쯤은 반드시 트렁크에 비치해 두자.

겨울용 타이어로 갈았다고 해도 방심은 금물이다.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는 일반 노면보다 4~8배나 더 미끄럽기 때문이다. 겨울철 운전에서 명심해야 할 것은 ‘급할수록 천천히’다. 출발부터 가속, 감속까지 모두 서두르지 말아야 한다. 실제 눈길에서 평소 같은 급제동을 하면 십중팔구 차는 빙글 돌아가기 마련이다. 아예 급제동을 하지 않으려면 당연히 앞차와의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속도도 줄여야 한다. 언덕길에서는 미리 저속으로 기어를 바꾸고 내리막길에서는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도 안전 운전에 큰 도움이 된다.

눈길에 미끄러지지 않으려고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낮춰서 주행하는 것은 금물이다. 단기 처방이 독이 될 수 있다. 고가의 타이어라도 마모된 상태에선 제 성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겨울철에는 타이어 공기압이 빨리 줄어드는 만큼 한 달에 한 번 정도는 공기압을 점검해 줘야 한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일반 타이어는 겨울치고는 비교적 따뜻한 영상 7도만 돼도 딱딱하게 굳는 경화 현상이 시작돼 타이어 성능이 감소할 수 있다”면서 “겨울철 안전 운전을 위해서는 겨울용 타이어를 장착하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11-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