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수입차, 겉으론 대폭 할인… 뒤에선 고금리 콧노래

입력 : ㅣ 수정 : 2017-11-20 18: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이치파이낸셜 등 年 6~9%
할부 이자 국산차 업계의 약 2배

저금리 기조 속에 독일 수입차 업체들이 연 6~9%의 높은 자동차 할부이자를 물리고 있다. 기준금리가 여전히 1%대이고, 조달금리(회사채 금리) 역시 2% 수준이라는 점에서 수입차 업계가 한국에서 지나치게 배짱영업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0일 여신금융협회와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독일 수입차 대출을 취급하는 도이치파이낸셜과 효성캐피탈, 스타파이낸셜의 올 3분기 평균 실제 금리는 각각 9.47%, 8.63%, 7.67%에 달했다. 비교적 금리가 낮다는 BMW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2분기 평균 금리도 각각 6.61%와 6.53%였다.

독일차에 비하면 국내 완성차나 일본차 업계의 할부 금리는 절반 수준이다. 현재 국산 완성차 업체들의 평균 금리는 최고 3%대에 불과하다. 현대차의 평균 금리(36개월 할부, 10% 선수금 기준)는 2~3%, 기아차는 1~3% 수준이다. 쌍용차와 르노삼성 등 기타 국내 완성차 업계의 평균 금리도 3~4%대 후반이다. 도요타의 전속 금융사 토요타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2분기 평균 금리는 3.0%를 기록했다. 같은 시장에서 유독 독일업체의 차들만 2배에 이르는 높은 이자를 받고 있는 셈이다.

자동차 업계에선 독일 업체들이 큰 할인폭을 내세워 고객들에게 할인 혜택을 주는 듯하지만 결과적으로 전속 금융사의 고금리 할부금융 상품을 이용해 높은 수익을 챙기는 구조라고 지적한다.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들이 점유율 확대를 위해 할인을 통해 진입장벽을 낮추고 있지만, 결과적으로는 고리의 이자 장사를 하는 구조”라면서 “앞에서 이익인 듯하지만 뒤에서 손해인 만큼 소비자들이 꼼꼼히 따져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 고리를 받는 독일 수입차 금융사들은 거침없는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올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657억원으로, 불과 9개월 만에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657억 4900만원)을 모두 벌어들였다. 통상 4분기에 자동차 판매량이 급증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영업이익은 최소 30%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해 연간 275억원의 흑자를 낸 BMW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도 3분기까지 영업이익 21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역시 무난히 지난해 흑자 폭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에 대해 독일차 업체 관계자는 “고가 수입차는 할부계약을 맺고서 이를 지키지 못하는 고객 탓에 생기는 손해율이 만만치 않아 금리가 높을 수밖에 없다”면서 “기본적인 조달금리가 높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나친 고리라는 비판은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11-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