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유사 도로 상황서 기술 시연

입력 : ㅣ 수정 : 2017-11-20 2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로 인프라·다른 차와 상호 통신…7가지 가상 상황서 스스로 주행
자율주행차가 도로 인프라나 다른 자동차와 상호 통신을 통해 위험 상황을 스스로 극복하는 ‘자율협력주행’ 기술이 국내 최초로 시연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중부내륙고속도로 여주시험도로에서 7가지 자율협력주행 기술을 시연하는 국제행사를 20일 개최했다.


기존의 자율주행은 자율주행차에 장착된 카메라와 레이더 등 자체 감지기를 기반으로 주변 상황을 인식하지만 먼 거리나 사각지대에서 발생하는 돌발 상황은 인지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감지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도로 인프라 혹은 다른 자동차에서 정보를 받아 사람의 개입 없이 스스로 방향을 전환하거나 감속하는 게 자율협력주행 기술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행사에서는 자율주행차가 시속 80㎞로 주행하다 감지기가 인식하기 어려운 7가지 상황을 가정해 차로를 바꾸거나 속도를 줄이는 기술을 선보였다. 차로 변경은 ▲전방 작업구간 ▲후미등이 보이지 않는 전전방 자동차 급정거 ▲전방 고장 자동차(장애물) 등의 상황이 설정됐다. 또 감속하는 상황은 ▲우측 사각지대에서 다른 자동차 진입 ▲전방 도로 결빙 ▲주행차로 감소 ▲다른 자동차의 갑작스러운 차선 변경 등으로 사정됐다.

국토부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도로공사 등과 공동으로 275억원을 들여 ‘스마트 자율협력주행 도로시스템 개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시연은 연구의 중간 결과물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시연은 폐쇄된 도로인 여주시험도로에서 진행됐지만 연구가 완료되는 2020년에는 일반도로에서 자율협력주행이 가능토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7-11-21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