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대박’ 785.32… 10년 만에 최고치

입력 : ㅣ 수정 : 2017-11-20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닥이 20일 785.32로 장을 마치며 10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2007년 11월 7일(794.08) 이후 종가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시가총액도 종가 기준으로 275조 5230억원을 기록해 사상 최대치를 다시 썼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외국인 매수(794억원)가 끌어올렸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31억원, 131억원을 매도해 차익 실현에 나섰다.

코스피 랠리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은 엇갈렸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바이오 이외에도 다른 테마가 다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봤다. 반면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코스닥의 급등세를 주도한 기관이 매도세로 돌아섰다”며 “코스닥 강세가 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1-2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