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대통령께 누끼쳐 송구…사실규명 없는 사퇴 고민”

입력 : 2017-11-15 16:46 ㅣ 수정 : 2017-11-15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제든 나가서 소명할 준비돼있어…검찰의 공정한 조사 기대”
전병헌 정무수석은 15일 검찰의 소환조사 방침에 대해 “대통령께 누릴 끼치게 돼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돌린 입장문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편으론 사실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있다”고 밝혔다.

전 수석은 “그 동안 여러 억측보도로 참담한 심정이었다. 언제라도 내 발로 가서 소명하고 싶은 심정이었다”며 “언제든지 나가서 소명할 준비가 돼 있다. 검찰의 공정한 조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