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정호성 실형 ‘사필귀정’…朴 유죄판결도 불가피”

입력 : 2017-11-15 16:10 ㅣ 수정 : 2017-11-15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청와대 기밀 문건을 유출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정 전 비서관에 대한 유죄판결은 이미 예견돼 있던 바”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 “무엇보다 공무상 비밀누설과 관련해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에 의한 것임을 인정한 이상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판결도 불가피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여전히 국선변호인단의 접견조차 거부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재판거부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사법부에 대한 존중은 국가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다. 당당하게 법의 심판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