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층 잠실 롯데월드타워서도 지진 감지…“혼란 없어”

입력 : 2017-11-15 15:48 ㅣ 수정 : 2017-11-15 15: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 오후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으로 국내 최고층 건물인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123층·555m)에서도 약한 흔들림이 감지됐다.


롯데에 따르면 이날 오후 월드타워 내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롯데지주와 계열사 직원 중 일부가 지진으로 인한 흔들림을 감지했으며 117∼123층에 위치한 전망대를 찾은 관람객 중 일부도 약한 진동을 감지했다.

롯데 관계자는 “흔들림이 크지 않아 개인차에 따라 느낀 사람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었다”며 “전망대 관람객 중에서도 일부가 흔들림을 감지했지만 별다른 혼란은 없었다”고 말했다.

진도 9의 지진까지 견디도록 내진 설계가 된 롯데월드타워에는 자체 지진계측기가 설치돼 있는데, 이날 측정된 진도는 1 이하로 미미했다고 롯데는 전했다.

또 건물 내 각 층에는 지진 때 대피할 수 있는 별도의 공간이 마련돼 있지만 흔들림의 강도가 워낙 미미해 관람객이나 직원들이 대피하는 소동은 없었다고 롯데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