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지진’ 긴급지시…“전 행정력 동원해 피해자 구조지원”

입력 : 2017-11-15 15:21 ㅣ 수정 : 2017-11-15 1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련 부처, 지진상황 종료시까지 비상근무체제 유지”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포항 지진과 관련해 행안부 장관에게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 여부 등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무엇보다 전 행정력을 동원해 현장에서의 피해자 구조지원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문체부장관, 기상청장 등 관련 부처 장은 국민이 지진발생, 여진 가능성 등으로 불안해 하는 만큼 지진 관련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전파하고, 심리적 안정과 보호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또 “산업통상부장관, 국토부장관, 과기정통부장관 등 관련 부처 장은 원전, 전기, 통신, 교통 등 국가기반 서비스의 장애 발생 여부를 조속히 점검·확인하고 응급복구 등 비상조치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교육부장관은 내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되는 만큼 이번 지진으로 인해 수능시험 준비 및 시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대응해 달라”며 “내각의 관련 부처들은 지진상황 종료시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여진 등 추가상황 발생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