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피해 파악해 조치”

입력 : 2017-11-15 15:09 ㅣ 수정 : 2017-11-15 15: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정안전부는 15일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하자 오후 2시 43분을 기해 정부세종청사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분주한 중앙재난안전상황실 경북 포항에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분주한 중앙재난안전상황실
경북 포항에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직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행안부는 지진 발생 즉시 KBS 등 방송국에 재난방송을 요청했고, 신속한 피해 상황 파악과 필요 시 긴급조치 등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본부 1단계 체제 운영에 들어갔다.


중대본은 김부겸 행안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운영된다. 현재 8명이 중대본 근무에 들어갔으며 앞으로 피해 상황 등에 따라 근무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

이와 함께 경북도와 포항시도 지진 상황실 운영에 들어갔다.

김부겸 장관은 “관계부처,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하고,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면서 피해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