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부패는 자원배분·경제질서 왜곡…사회불만 고조”

입력 : 2017-11-15 11:03 ㅣ 수정 : 2017-11-15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DB/OECD 아태 반부패 콘퍼런스 축사…“부패척결 더 노력”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부패는 자원배분과 경제 질서를 왜곡하고 불필요한 경제적, 사회적 비용을 늘린다. 또 국제적 신뢰와 평가를 떨어뜨리고, 국내에서는 사회적 불만을 고조시키며, 그것이 확대되면 정치안정을 해친다”고 지적했다.
연설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린 ’ADB/OECD 아태 반부패 콘퍼런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아시아개발은행(AD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공동으로 개최, 31개 회원국 및 반부패 국제기구 관계자 등 350여 명이 참석한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연설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린 ’ADB/OECD 아태 반부패 콘퍼런스’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이번 콘퍼런스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아시아개발은행(ADB),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공동으로 개최, 31개 회원국 및 반부패 국제기구 관계자 등 350여 명이 참석한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개발은행(ADB)/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아태 반부패 콘퍼런스’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아태지역의 모든 국가는 경제적 또는 국제적 도약을 위해 몸부림친다. 불행하게도 잠재력이 크지만, 도약에 성공하지 못하는 나라도 많다”며 “그런 국가들의 도약을 방해하는 요인의 하나는 부패이다. 그 부패의 배경에는 동양 특유의 연고주의도 작용한다. 그래서 문제가 더 복잡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원을 넉넉히 가진 나라들 가운데 경제적 도약이나 추가 발전을 이루지 못하는 나라들은 이런 문제들을 안고 있는 경우가 흔하다”면서 “한국도 이런 고민에서 완전히 자유롭지는 못하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그러면서 “아태지역 국가들의 청렴도는 경제력에 비해 여전히 낮다. 아태지역의 반부패 운동은 더 강화되고 충실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한국은 강력한 반부패 정책을 법제화, 체계화해서 새로 시행하고 있다. 한국의 그러한 노력은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지만, 시행과정의 고통도 따른다”며 “그럼에도 한국의 새 정부는 부패를 척결하고 부패의 온상이 되는 제도와 정책과 관행을 바로잡는 데 더욱 강력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의 새 정부가 국민께 약속드린 최고의 국가 과제는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겠다는 것”이라며 “정의로운 대한민국은 부패를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 이것은 작년 겨울부터 올해 봄까지 무려 6개월 동안 연인원 1천700만 명이 참가했던 촛불 혁명의 요구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