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 지고 있어”

입력 : 2017-11-15 10:28 ㅣ 수정 : 2017-11-15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베트남 호찌민 시에서 열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의 영상축전을 통해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15일 공개한 영상축전에서 문 대통령은 이같이 말하고 “이제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마음의 빚’은 우리나라의 베트남전 파병으로 베트남 국민과 총부리를 겨눠야 했던 과거를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은 한국의 제3위 교역국이고, 한국은 베트남의 제1위 투자국”이라며 “한국 국민은 베트남의 자연과 문화, 음식, 관광을 즐기고, 베트남 국민은 한국의 한류 음악, 드라마, 패션에 열광한다”고 말했다.

또 “베트남과 한국은 유구한 역사 속에 함께 교류해왔다”며 “고대부터 우리 선조들은 먼 바닷길을 오가며 교류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안남국의 왕자 리롱떵(李龍祥)은 고려에 귀화해 한국 화산 이씨의 시조가 됐고, 베트남 국민이 가장 존경하는 호찌민 주석의 애독서가 조선 시대 유학자 정약용 선생이 쓴 목민심서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11일) 베트남 다낭에서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를 마치고, 내일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필리핀으로 떠난다”며 “ASEAN 정상회의에서 아세안과 한국이 함께 만들어갈 번영과 평화의 미래공동체에 대한 구상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시작은 양 국가 간 사람과 문화의 활발한 교류에서부터 출발한다”며 “이번 세계문화엑스포는 양국 간 우호 증진은 물론,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엑스포 주제처럼 ‘문화교류를 통해 아시아 공동 번영’에 기여하고, 아시아 문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