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귀순 병사 2차 수술 성공적…여전히 위중”

입력 : 2017-11-15 16:10 ㅣ 수정 : 2017-11-15 16: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2차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났다.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14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서 귀순 병사의 집도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환자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귀순 병사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으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북한군에게 무차별 총격을 받았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14일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서 귀순 병사의 집도를 마치고 취재진에게 환자 상태를 설명하고 있다. 귀순 병사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으로 넘어오는 과정에서 북한군에게 무차별 총격을 받았다.
연합뉴스

수술을 집도한 이 교수는 15일 브리핑 자료를 통해 “2차 수술에서 오염 부위를 제거하기 위해 복강 세척 이후 복벽을 봉합하는 데 성공했고, 복벽에 남아있던 1발의 총알을 제거한 뒤 수술을 종료했다”고 말했다.


다만 “많은 합병증이 예상되어 고도의 주의가 필요한 상황으로 대량 출혈에 의한 쇼크 상태에 빠졌던 기간이 길었기 때문에 일반적인 외상 환자에 비해 예후가 불량할 가능성이 높다”며 “여전히 위중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2차 수술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1시까지 3시간 30분가량 이 교수의 집도로 이뤄졌다. 정형외과적 수술로 손상된 조직을 절제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