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 지진 발생

입력 : 2017-11-15 14:33 ㅣ 수정 : 2017-11-15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 지진 발생 2017.11.15

▲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 지진 발생 2017.11.15

15일 오후 2시 29분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역에서 규모 5.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5일 오후 2시29분쯤 경북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발표한 가운데 서울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서울 강남과 광화문 일대 등 시내 곳곳에 있는 건물에서 지진으로 추정되는 진동이 느껴졌다. 일부 사무실에서는 책상과 파티션, 화분 등 집기가 눈에 띄게 흔들리는 모습도 목격됐다.

서울 명동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서모(33)씨는 “사무실에 있는 화분이 흔들리는 게 보이고 지진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의 회사에 다니는 이모(32)씨도 “사무실이 13층인데 무엇인가 흔들리는 느낌에 사무실 직원들이 한순간 아무 말 없이 멈춰섰다”면서 “누군가 ‘지진’이라고 얘기해서 알아차렸다”고 전했다.
지진에 놀라 밖으로 대피한 포항 시민들 15일 오후 2시 29분쯤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 지진이 발생했다. 긴급 대피한 포항 시민들이 포항 북구청 인근에 몰려 나와 있다. 2017.11.15 연합뉴스 독자 김철호씨 제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진에 놀라 밖으로 대피한 포항 시민들
15일 오후 2시 29분쯤 경북 포항에서 규모 5.5 지진이 발생했다. 긴급 대피한 포항 시민들이 포항 북구청 인근에 몰려 나와 있다. 2017.11.15 연합뉴스 독자 김철호씨 제공. 연합뉴스

정부서울청사에서 일하는 김모(29)씨는 “갑자기 바닥이 윙윙 울리면서 사무실 집기들이 흔들리고 ‘덜덜덜’ 소리를 냈다”면서 “문자 받은 사람들이 ‘어머’라고 놀라던 찰나에 벌어진 일이어서 다들 일어나 ‘무슨 일이냐’라고 얘기 나눴다. 건물이 무너지지는 않을까 하고 걱정됐다”고 말했다.

부산 해운대 등에도 강한 지진동이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