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사고원인, 블랙박스·부검에도 아직…드론·3D스캐너 현장조사

입력 : 2017-11-15 13:16 ㅣ 수정 : 2017-11-15 13: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김주혁씨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2017.11.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배우 고 김주혁씨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2017.11.2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의 블랙박스가 발견되고 부검 결과가 나왔지만 사고 원인을 특정할 만한 유의미한 결과가 없어 정확한 사고의 경위는 여전히 미궁인 상태다.

경찰은 뒤늦게 발견된 블랙박스에 전방 영상만 있을 뿐 차량 내 음성녹음 등이 되지 않아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큰 도움이 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역시 김주혁의 조직 검사를 진행한 결과 사망 원인은 1차 소견과 마찬가지로 머리뼈 골절 등 머리 손상으로 판단되며 특기할 만한 약물·독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결과를 전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심근경색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국과수는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다만 김씨가 앞서 가던 그랜저 승용차와 두 차례 부딪힌 이후 가슴을 운전대에 기댄 채 양손으로 운전대를 감싸 쥐고 괴로워했다는 피해자의 진술에 비춰볼 때 김씨가 자구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주혁 사고원인 현장조사 고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강남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배우 고 김주혁 씨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주혁 사고원인 현장조사
고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강남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배우 고 김주혁 씨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은 15일 사고 지점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앞 현장을 조사했다.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이 그랜저 승용차와 접촉사고를 내고서 갑자기 돌진해 인도로 올라갈 때 턱과 부딪힌 지점과 턱이 깨진 모습 등을 촬영하고, 흰색 스프레이 페인트(래커)로 표시했다.

이어 지바겐이 인도로 올라서 아파트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지기 전까지 바닥에 남긴 타이어 자국을 세밀히 살폈다.이 역시 바퀴별로 구분해 래커를 칠했다. 황색 삼각대 위에 올려진 거리측정기를 통해 김씨 차량이 충돌했던 지점 간의 거리도 정밀하게 실측했다.

이날 현장조사에서 사고원인을 밝히기 위한 가장 핵심적인 장비는 3차원(3D) 스캐너와 드론이었다. 3D 스캐너를 이용하면 사고 지점을 3차원으로 재구성할 수 있다. 김씨 차량 등 여러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얻은 정보를 이 영상과 결합하면 사고 당시 상황을 상당 부분 실제와 가깝게 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구간 차량 통행을 통제한 채 드론도 띄웠다. 하늘에서 사고 현장을 조감하는 영상과 사진도 찍기 위해서였다. 공단은 이들 장비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교통사고 분석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한편 국과수는 김씨의 차량 ‘지바겐’에 결함이 있었는지 정밀 감정도 진행 중이다. 감정 결과는 약 1달 뒤에 나올 전망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