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울산에서 ‘태화강 국제정원 박람회’가 열린다

입력 : 2017-11-15 11:13 ㅣ 수정 : 2017-11-15 1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4월 신청할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사업에 큰 도움 기대
울산시가 내년 봄 태화강에서 국제정원 박람회를 개최한다. 현재 울산은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5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방재정계획심의위원회가 최근 태화강 국제정원 박람회 개최안을 조건부 통과시켜 내년 4월쯤 개최할 예정이다. 심의위원회의 조건부 요구안은 국제정원 박람회 홍보 효과 극대화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 수립과 행사 규모·사업비 최소화 등이다.

이에 따라 시는 이달 중 국제정원 박람회 조직위원회를 구성해 기본·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박람회 디자인 공모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5억원가량 들 것으로 예상된다.

박람회는 내년 4월 초·중순 10일가량 개최할 예정이다. 산림청에 국가정원 지정 신청서를 제출할 내년 4월 말보다 앞서 개최해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의 분위기를 고조시킬 계획이다. 시는 박람회에 해외 유명작가를 대거 초빙, 그들이 만든 작가정원도 국가정원에 포함해 지정 신청할 예정이다.

국가정원 1호로 지정된 전남 순천만도 2013년 국제정원 박람회를 개최했다. 순천 도심과 갯벌 사이 완충지에 국제정원을 조성해 박람회를 개최했고, 이후 대한민국 국가정원 제1호가 됐다.

울산시는 태화강을 순천만에 이어 국가정원 2호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공약이기도 하다.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대상 권역은 태화강 일원과 태화강대공원, 철새공원으로 면적이 128만㎡다.

국가정원으로 지정되면 정부가 한 해 40억원의 관리를 지원한다. 지자체는 정원의 화초류와 수목, 시설물 관리 등을 하면 된다.

시는 내년에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절차가 마무리되면 2022년까지 국비와 시비 170억원씩 총 340억원을 들여 태화강을 대규모 녹색정원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이 국가정원이라는 타이틀을 달아도 손색이 없음을 알리려고 국제정원 박람회를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