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귀순 병사, 2차 수술 진행 “손상된 조직 절제”

입력 : 2017-11-15 10:41 ㅣ 수정 : 2017-11-15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15일 2차 수술에 들어갔다.
병원으로 옮겨지는 귀순 북한병사 13일 오후 총상을 입고 귀순한 북한 병사가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2017.11.13 [독자제공 =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병원으로 옮겨지는 귀순 북한병사
13일 오후 총상을 입고 귀순한 북한 병사가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지고 있다. 2017.11.13 [독자제공 = 연합뉴스]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측은 “이국종 교수의 집도로 이날 오전 9시 30분 시작됐으며 3시간가량 수술이 진행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장기 손상이 심해 개복 상태에서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한 채 사경을 헤매고 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2차 수술은 정형외과적 수술로, 손상된 조직 절제가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긴급수술은 아니다. 환자의 상태가 급변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이 끝나면 집도의인 이국종 교수가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해 브리핑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