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호 “한·일전 자신 있게”

입력 : 2017-11-14 22:48 ㅣ 수정 : 2017-11-15 01: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일 APBC 숙적과 첫 경기
도쿄 입성… 긴장 속 의욕 넘쳐
이정후 “팬들 실망 안 시킬 것”

“평소대로 자신 있게 하겠다.”
16일 일본에서 막을 올리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14일 도쿄 하네다공항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도쿄 뉴스1

▲ 16일 일본에서 막을 올리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14일 도쿄 하네다공항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도쿄 뉴스1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 대표팀이 14일 격전지 일본에 입성했다. 선 감독 등 선수단 32명은 별도의 행사 없이 하네다공항을 떠나 숙소가 있는 도쿄돔 인근 호텔로 이동했다. 대표팀은 15일 도쿄돔에서 적응 훈련을 한 뒤 16일 숙적 일본과 개막전에 나선다.

한국과 일본, 대만의 24세 이하(또는 프로 3년차 이하) 선수들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는 선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데뷔 무대다. 우리 선수들도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 김하성(넥센)을 제외하고 성인 ‘태극마크’가 처음이다. 이 탓에 ‘선동열호’는 긴장감이 역력했다. 밤잠을 설친 선수들은 도쿄행 비행기 안에서 눈을 붙이려고 애쓴 반면 젊은 선수를 이끌고 있는 코치진은 기내에서도 분주했다. 15일 도쿄돔에서 진행할 훈련 스케줄을 확인하고 전력분석 자료를 다시 살피는 등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선 감독은 “거의 뜬눈으로 (밤을) 보냈다. 나도 선수들도 첫 대회다. 짧은 시간이지만 의욕적으로 훈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에게 “긴장하지 말고 평상시대로 자신 있게 하자고 당부했다”고 강조했다.

팀 내 최고 타격감을 뽐내며 ‘테이블 세터’로 나설 ‘바람의 손자’ 이정후(넥센)는 “하던 대로 하겠다. (아버지가 이종범 코치라) 일본 언론에서 관심이 많은 것도 안다. 부담감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넥센 스프링캠프가 열린) 오키나와에서 일본 투수를 상대해 봤다. 공이 무척 좋았다”면서도 ”나도 그때보다는 발전했다. 투수도 똑같은 사람이다. 자신감을 갖고 뛰어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대표팀 맏형 장필준(29·삼성)은 “잘해서 최대한 많이 이기겠다”고 강조했고, ‘캡틴’ 구자욱(삼성)도 “이기러 왔다. 결과를 내고 돌아가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대표팀은 16일 한·일전에 이어 17일 조별 예선 두 번째 경기인 대만전을 치른다. 예선 2위 안에 들면 19일 결승전에 나선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7-11-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