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 10이 목표”… 초심으로 빛 본 ‘핫 식스’

입력 : 2017-11-14 22:48 ㅣ 수정 : 2017-11-15 00: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LPGA 전관왕 이정은
“오늘 시상식 드레스를 고르러 가요. 저녁은 먹지 말아야겠어요.”
이정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은

14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만난 이정은(21)은 홀가분한 모습이었다. 올 시즌 27개 대회에 출전하느라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20번이나 ‘톱 10’에 들며 성공적으로 시즌을 마쳤다는 게 얼굴과 말투 곳곳에서 묻어났다. 오는 27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상식의 주인공도 이정은이 될 전망이다. 대상·최저타수·다승왕·상금왕을 모두 휩쓸며 KLPGA 투어 역대 8번째 개인 타이틀 전관왕에 오른 데다 인기상도 유력하다. 이정은은 시상식 좌석에 앉아 있을 새도 없이 부지런히 무대를 오르내려야 한다.

이정은은 “아직 축하 파티를 못 했다. 시즌은 끝났지만 왕중왕전을 비롯해 세 대회가 남아 있어서 그렇다”며 “다다음주에 팬들을 모시고 제대로 파티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싱가포르로 여행도 간다. 이번에는 제대로 쉬고 싶다”며 “동료 골프 선수들과 함께 가지만 골프는 전혀 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한 뒤 크게 웃었다.

2017 KLPGA 투어 역사를 썼지만 그의 목표는 항상 소박하다. 대회에 나갈 때마다 우승이 아닌 톱 10에 드는 것이 목표다. 톱 10에 많이 들었다는 것을 방증하는 대상이 개인 타이틀 넷 중에 가장 자랑스럽다고 했다. 매번 최고의 자리를 목표로 하겠다고 이야기하는 여느 선수들과 다르다. ‘올 시즌 4관왕을 할 줄 알았냐’는 질문에도 “상금 10위 안에 드는 것이 목표였다”며 도리질을 했다. 그러면서 “작은 계획을 세웠다가 성적이 잘 나온 적이 있어서 그 뒤로 계속 그렇게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 무대를 평정한 선수들은 이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나서는 경우가 많은데 이정은은 신중하다. 기회가 되면 해외 대회에도 출전하겠지만 여전히 주무대는 KLPGA 투어라고 못을 박았다. 차근차근 준비한 뒤 도전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올해 4관왕을 했으니 내년에는 그 네 가지 중에서 적어도 하나 정도는 2연패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정은은 초등학교 2학년 때 골프를 시작했다가 5학년 때 잠시 그만뒀다. 이유를 물어 보니 “하기 싫어서 그랬다”는 답이 돌아왔다. 운동이 힘들었지만 후일 골프 레슨으로 돈을 벌기 위해 중학교 3학년 때 다시 골프채를 잡았다. 넉넉하지 않았던 집안 형편 탓에 빨리 성공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했다. 어려운 시기를 보낸 만큼 항상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올 시즌을 정리해 말해 달라는 주문에 이정은은 늘 그렇듯 모범 답안을 내놨다.

“준비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이뤄 행복합니다. 그렇지만 아직 2년차일 뿐입니다. 골프를 해야 할 날이 많기 때문에 행복을 너무 만끽하기보다는 다음을 위해 준비하겠습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7-11-15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