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 생각 정확하게 밝혀야 북핵 멈춘다”

입력 : 2017-11-14 22:56 ㅣ 수정 : 2017-11-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자노프 러 외교아카데미원장, 서울신문 ‘광화문라운지’ 강연
북·미 간 ‘핫라인’ 수준 채널 필요
대북 제재 강화로 北 경제난 가중
“통일 한국, 러에도 큰 이익 줄 것”

예브게니 페트로비치 바자노프 러시아 외교아카데미원장은 14일 “가장 강한 나라인 미국이 관용을 베풀고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정확히 밝혀야 북한이 안심하고 핵개발 및 탄도미사일 발사를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 바자노프 원장은 이날 서울신문 주최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광화문라운지의 강연자로 나서 “북한은 핵을 가지면 미국이 공격하지 않을 것이란 걸 알기에 핵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예브게니 페트로비치 바자노프 러시아 외교아카데미원장이 1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신문 광화문라운지에서 한반도의 미래와 러시아의 외교정책에 대해 강연을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예브게니 페트로비치 바자노프 러시아 외교아카데미원장이 1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서울신문 광화문라운지에서 한반도의 미래와 러시아의 외교정책에 대해 강연을 하고 있다.
이호정 전문기자 hojeong@seoul.co.kr

바자노프 원장은 “(한·미의) 군사훈련이 계속되고 초강대국인 미국이 북한을 향해 위협적 발언을 지속한다면 그 자체로 북한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면서 “북한이 핵개발을 포기하게 하려면 자신들이 안전하다는 믿음을 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자노프 원장은 이를 위해 북·미 간 ‘핫라인’ 수준의 교류 채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냉전시대에도 대사관 등을 통해 협의할 채널이 있었는데 요즘에는 거의 없다”며 “북한 체제를 인정한 뒤 대화 채널을 유지한다면 한반도 위기는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자노프 원장은 지금의 대북 제재·압박 국면도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리비아나 시리아의 예에서 어떤 정부의 군사적 관여는 통제하기 어려운 혼란을 동반하기 때문에 해서는 안 된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대북 제재가 계속 강화되는데 이건 굉장히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재는 북한 주민들의 경제난 등을 가중시킨다”며 “체제가 준비 없이 무너지면 혼란이 커져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날 우려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러시아는 북한을 지지하지 않으며 핵개발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러시아는 북한에 대해 핵기술을 전수한 적이 없다”고 단언하기도 했다.

바자노프 원장은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해선 “남북이 하나라는 걸 보여 주고 북한과의 협력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계속 보낸다면 북한은 핵개발에 집중하는 모습을 조금씩 버릴 것”이라고 조언했다. 문재인 정부의 신(新)북방정책이 러시아 극동 지역 발전에 긍정적이라는 평가도 내놨다. 그는 “러시아는 극동 시베리아 지역을 자체적으로 발전시키기 어렵기 때문에 이웃 국가들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며 “한국의 자본과 북한의 노동력이 결합돼 생산 기반이 발전하면 이를 바탕으로 극동 시베리아 지역의 발달이 촉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통일이 러시아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없다. 우리는 두려워할 게 없다”며 “통일 한국은 더욱 강력해질 것이고 러시아에도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다. 통일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외교관 출신의 정치학자인 바자노프 원장은 러시아의 대표적 한반도 문제 전문가다. 16~17일 외교부 주최로 서울에서 열리는 동북아평화협력포럼 참석차 방한했다. 이날 강연에는 외교안보 전문가와 재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17-11-1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