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드 ‘봉인’… 새달 정상회담 의제 안 될 것”

입력 : 2017-11-14 21:26 ㅣ 수정 : 2017-11-14 2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방 동행기자단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는 언론에서 표현하듯 ‘봉인’된 것으로 이해한다. 아마 다음 (12월) 방중 때 의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북핵을 동결하고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는 식의 협의가 되면 상응해 우리와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에 마련된 젠호텔 중앙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아세안 정상회담 등 첫 동남아 순방 성과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동남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마닐라 시내 젠 호텔에서 가진 순방 취재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사드 문제는 제쳐 두고 양국 간의 관계에는 그것과는 별개로 정상화시키고 더 발전시켜 나가자는 데 양국이 합의한 셈”이라며 ‘봉인’의 의미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 때 사드가 언급된 것은 외교실무의 합의를 정상 차원에서 확인하고 넘어간 것”이라며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찬성을 밝힌 것도 아니고, 여전히 중국 안보를 침해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고, 우리는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북한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사드의 국내 임시배치 문제에 대해 “‘임시’라는 표현을 정치적 표현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법적인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우리 안보가 긴박했고, 완전한 환경영향평가를 거칠 시간적 여유가 없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임시배치를 결정했다”며 “최종 결정하려면 일반평가를 거쳐야 하고 지금 하는 중이다. ‘임시’는 정치적 결단의 문제가 아니며 법 절차를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핵 해법과 관련, 문 대통령은 “대화에 들어간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 놓고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핵 폐기를 위한 한·미 군사훈련 중단 등을 검토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구체적 방안을 묻는 것은 우물가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며 “우선은 대화 여건이 조성돼야 대화 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 상황에 비춰 보면 이른 시일 내 완전한 폐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단 북핵을 동결시키고, 그다음 완전 폐기로 나아가는 협의가 될 수 있고, 그러면 상응해서 무엇을 해줄 수 있는 것인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밝혀 온 ‘동결→폐기’라는 2단계 해법에 따라 단계별 보상 조치를 미국과 협의하에 전향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의미로도 읽힌다. 북·미 대화기류 등과 맞물려 주목되는 지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일 정상회담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인도·태평양 지역안보’에 동참을 요청한 데 대해서는 “처음 듣는 제안이었다”며 “경제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이라면 이견이 있을 수 없는데, 한·미 동맹을 인도·태평양 축으로 말씀해서 입장 표명을 유보하고 (추후) 자세한 설명을 듣기로 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대해서는 “비관도 낙관도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마닐라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